91학년도에 서울시를 제외한 전국에 국민학교 77개,중학교41개,
고교 11개교등 모두 1백29개교가 새로 세워지며 오는 92학년도부터
신입생을 받게된다.
서울시교위는 내년에 국교 4개,중 4-12개,고 1개교를 각각 신설할
예정이나 아직 예산책정을 하지 못해 학교수를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30일 전국 각 시.도교위를 통해 집계한 내년도 신설 예정학교수를
보면 경기도 교위가 총 1천4백70억4천2백만원을 투입,59개교를 짓게돼
가장 많고 다음은<>부산 3백29억5천1백만원으로 국교 3개,중 5개
<>경남 3백7억원으로 국교 6개,중 3개<>광주.대전이 각각 국교
4개,중 3개교순으로 돼있다.
경기도교위는 분당,일산,중동,산본,평촌등 5개 신도시지역에 모두
9백71억1천8 백만원을 들여 국교 27개,중학교 13개,고교 9개교등
모두 49개교를 지을 예정이다.
경기도에 이처럼 많은 학교가 세워지는 것은 90년도에 착공된
분당등 신도시지 역에 91년 하반기부터 아파트입주가 시작되면서
점차 인구유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