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9년중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기업들의 자산재평가차액이 5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89년중 국내 기업이 기업공개 등과 관련해
무상증자 재원마련을 위해 자산가액을 재평가한 결과 재평가액이 총 10조
5천1백26억원을 기록, 이들 자산의 장부가액(5조5천4백53억원)을 차감하고
4조9천6백73억원의 재평가차액이 발생했다.
이같은 재평가차액은 지난 88년의 1조3천8백58억원보다 3조5천8백15억원
(2백58.4%)이나 격증한 것이다.
자산종류별 재평가현황을 보면 토지의 재평가액은 1조4천2백 40억원으로
장부가(2천억원)보다 1조2천2백40억원이 늘어났고 <>감가상각자산은 8조8천
5백21억원으로 장부가(5조2천9백37억원)에 비해 3조5천5백84억원이
늘어났다.
그런데 자산재평가차액은 지난 85-86년에 매년 2천2백억-2천4백억원
수준에 불과 했으나 증시활황 및 세제상의 기업공개 지원시책에 힘입어
기업들의 재평가작업이 활기를 띠는 가운데 지난 87년 7천5백5억원으로
급증하는등 최근 급격히 불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