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2-3개월후의 경기를 예고해주는 경기선행지수가 연 3개월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어 국내경제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29일 경제기획원이 발표한 "90년 11월중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경기선행지수는 지난 9월 1.6%, 10월 0.9%가 각각 증가한데 이어 11월중에도
0.6%가 상승, 최근들어 꾸준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를 부문별로 보면 선행지수를 구성하는 9개의 지표중 기계수주액,
종합주가지수, 수출신용장(L/C) 내도액, 수출액, 제조업 평균근로시간,
총유동성(M3) 등 6개가 증가세를 나타낸 반면 감소세를 보인 것은
건축허가면적, 제조업 평균재고율지수, 통화(M1) 등 3개에 불과했다.
그러나 경기동행지수는 11월중 산업생산, 제조업가동률 등이 호조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계절적 요인에 따른 도소매 판매부진 등으로 인해
전달에 비해 겨우 0.2% 증가하는데 그쳤고 동행지수에서 추세치를 제거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1월중 산업생산과 출하는 대부분의 업종에서 전달의 추석연휴
영향에서 벗어나 정상조업으로 복귀함에 따라 전월대비 각각 4%및 1.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따라 제조업 평균가동률도 10월의 77.2%에서
80.7%로 높아졌다.
업종별로는 기계(9.4%), 기타화학제품(8.6%), 철강(7.3%), 운수장비
(6.3%) 등의 생산이 호조를 보인 반면 과학.계측기기(-18.5%),
조립금속제품(-3.6%) 등은 부진했으며 출하도 기계(18.8%), 운수장비
(5.9%) 등과 산업용 화합물(-7.5%), 석유정제(-4.7%) 등의 명암이
엇갈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