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7일 공석중인 부총재에 최영근(수석) 박영숙
노승환 홍영기 허경만의원과 원외의 박영록전부총재, 이용희당무지도회의
의장등 7명을 각각 임명했다.
김총재는 또 당상임고문에 문동환 박종태의원과 손주항전부총재를 각각
임명했다.
김총재는 새로 임명된 부총재단과 협의해 당3역을 비롯한 당9역및
비서실장등 당직을 금명간 개편할 예정인데 당3역중에는 신순범사무총장을
퇴진시키는 대신 새로 김봉호국회경과위원장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식대변인은 "이번 부총재임명은 지난 7월27일 정기전당대회가
김총재에게 위임한데 따른 것이며 임명기준은 지역안배와 거당체제,
노장의 조화, 당의 기여도 등이 배려됐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