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기업들이 내년에는 노사관계가 올해와 비슷하거나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주거안정등이 노사간의
최대쟁점으로 부각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경제단체협의회가 노동조합이 있는 전국 2백60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91년 노사관계 전망조사 에 따르면 46.8%가 내년에는 발생
건수및 강도면에서 90년과 비슷할 것, 39.0%가 90년보다 안정될
것이라고 각각 응답해 85.8%가 낙관적으로 보고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내년의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불안해질 것으로 내다본 기업들은 14.2%로
비교적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러나 종업원 1천명이상의 대기업의 경우는 30.0%가 내년이 올해보다
불안할 것이라고 응답, 중소기업들(11.2%-14.5%)보다 내년 노사관계에 대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관론을 표시했는데 이는 중소기업이 중심이된 전노협등이
올해 이렇다할 활동을 보여주지 못한데 반해 최근 대기업들은 대기업노조
연대회의를 발족시키는등 연대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노사관계가 안정될 것으로 보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먼저 노사간의
대화가 많아지고 신뢰교섭 경험이 축적됨 (44.4%)을 지적했으며 다음으로
3년간 고율임금인상 등으로 노사갈등 요인의 해소 (23.3%), 노조존재와
역할에 대한 사용자인식의 전환 (16.1%) 등을 들었다.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내년에 더 불안해질 것으로 응답한 기업들은 이같은
응답의 이유로 정치,사회적 불안정의 예상 (29.9%)을 가장 비중있게 꼽았고
다음으로 노조의 무리한 요구와 불법행위 (22.7%), 근로자의 상대적 빈곤
의식 (16.9%) 등을 지적했다.
종업원 1천명이상의 대기업은 노사관계 불안의 이유로 정치, 사회불안정
(42.9%)외에 외부세력 개입(17.9%)을 2번째로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임금인상을 제외한 내년 노사관계의 최대쟁점을 묻는 질문에서 기업들은
근로시간단축과 이에 따른 임금보전(33.3%)을 가장 많이 지적했고 다음으로
주택수당등 주거안정 (30.4%), 인사권 참여문제(15.2%) 등을 제기해 내년
노사관계의 최대변수는 임금과 근로시간,주거안정등 근로조건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1천명이상 대기업의 경우 해고자 복직 을 최대쟁점으로 내세운
경우가 중소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 인사권 참여문제와 함께
해고자 복직문제를 둘러싸고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업종별 임금공동교섭에 대해서는 절반이상인 59.3%가 필요하기는 하나
시기상조로 응답했고 노조에 대해서는 무리한 요구의 자제 (27.6%)와
생산성향상을 위한 노력 (27.4%), 건전한 운동이념의 확립과 타협적자세의
확립 (24.0%) 등을 요망했다.
근로의욕 활성화와 노사분규 예방을 위해서는 주택자금의 융자 등
근로복지혜택을 확대하고 고충상담 등 인간관계의 강화를 해나가겠다는
응답이 비교적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