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이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전두환전대통령의 연내
하산을 강력히 희망함에 따라 청와대측과 백담사의 전씨측은 26일 구체적인
하산시기를 논의,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의 법정대리인인 이양우변호사는 25일상오 백담사로 전씨를 방문,
노대통령의 뜻을 전달하고 하산시기를 협의했으며 26일에는 김영일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이변호사와 함께 백담사를 방문, 전씨의 하산을
희망하는 노대통령의 입장을 공식전 달하고 구체적인 하산시기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변호사는 이날 1시간여동안 전씨를 만난후 "노대통령의 기자간담회
내용과 정치권의 반응을 보고했다"며 "김수석이 26일 낮 청와대측 입장을
공식전달하러 본인과 함께 백담사를 방문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전전대통령은 김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하산시기와
거처문제등을 밝힐 것으로 알 려졌으며 늦어도 27일까지는 전씨의 구체적인
하산시기에 대한 최종입장을 공식표명 할 것으로 보인다.
이변호사는 전전대통령에게 노대통령의 회견내용과 정치권반응을
보고하자 그는 "알았다"고만 말할 뿐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으나
26일 김수석의 예방을 받아 들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산시기와 관련, 이변호사는 "심사숙고할 시간이 필요할것 아닌가"고
말하고 "내일 김수석의 보고내용등을 듣고 향후 전 전대통령의 운신
문제등에 관해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권익현전민정당 대표위원이 24일 백담사로 전씨를 방문했으며
허문도 전통일원장관도 25일 낮 백담사를 방문, 전씨와 여권의 분위기,
국민들의 반응, 하산시기와 방법등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