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재벌그룹이 생명보험회사로부터 빌려 쓰고 있는 자금이
4조원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보험감독원에 따르면 생보사가 50대 재벌그룹에 빌려준 자금은
지난 9월말 현재 모두 3조6천3백56억5천9백만원으로 전체 대출액 13조
6천8백억5천6백만원의 26.6%를 차지하고 있다.
재벌그룹에 대한 이같은 대출실적은 생보사가 전체 기업에 빌려 준
7조7천4백91억6천8백만원의 46.9%를 차지하는 것이며 개인대출액
5조9천3백8억8천8백만원에 비해서는 61.3%에 해당하는 것이다.
특히 삼성. 현대. 대우. 럭키금성. 한진그룹 등 5대 재벌그룹에 대한
대출액은 모두 1조7천9백10억1천5백만원으로 50대 그룹의 전체 대출액중
절반정도인 49.3%를 차지하고 있고 <>선경 등 6위에서 30위까지의 25개
재벌그룹은 1조5천4백11억9천7백만원(42.3%) <>동국무역 등 31위에서
50위까지의 20개 재벌그룹은 3천34억4천7백만원(8.3%)을 각각 차입하고
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이 6천1백66억7백만원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대우 5천1백14억7천5백만원 <>럭키금성 3천7백57억7천만원 <>현대
2천3백36억6천3백만원 <>쌍용 2천6백63억9천5백만원 <>선경 2천6백23억
3천만원 <>한국화약 1천7백55억2천만원 <>대림 1천1백31억9천2백만원
<>기아 1천8억3천3백만원 <>극동정유 1천20억원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생보사들은 재벌그룹이 중소기업이나 개인보다 대출에 따른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데다 상당수가 재벌그룹에 속해 있어 이들에 대한
대출비중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