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민간 항공회사인 "금강산 국제 항공회사" (에어 코리아)가
설립돼 일본-평양간 직항로 개설을 준비중인 것으로 24일 밝혀졌다.
북한의 첫 외자기업인 금강산 국제그룹 박경윤회장은 최근 일본 니혼
게이자이 신문과의 회견을 통해 이같이 설명하고 "일본 여러도시에서
평양까지의 전세기편 취항여부를 타진하고 있으며 일본 여권에서 북한
여행 제외규정이 없어지는 내년 4월이후 가능한 빠른 시기에 첫 항공기를
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또 "한국의 자선단체등이 금년 7월 북한에 쌀 9백톤을 보낸
것은 자신의 중개역할에 의해 이루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특히 "앞으로는 북한에서 한국에 물자를 제공하는등 민간
수준의 상호 교류를 실현, 남북간의 신뢰구축에 기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아울러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