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전대통령의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이양우변호사는 24일하오
"전전대통령의 백담사 하산문제는 전적으로 전전대통령 자신이 결정할
문제이나 일단 노태우대통령이 정치권을 대표해 연내 하산및 연희동사저
거주희망의사를 피력한 만큼 전전대통령이 이를 고려해 향후 운신에 대해
결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씨는 "노대통령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같은 희망사항을 피력한
사실을 이날 하오 김영일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통해 확인해 백담사로
전화로 알렸다"면서 "전전대통령의 하산문제에 대해 청와대측과
백담사측이 사전에 협의한 바는 없으나 전 전대통령의 연내하산을 희망한
노태우대통령의 발언은 정치적 앙금을 풀고자 하는 여권의 뜻을 반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또 전전대통령의 하산후 거처문제에 대해 "이 문제 또한
전전대통령 스스로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코멘트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말하고 "금명간 백담사에 들어가 전전대통령을 만나 청와대측의 의사등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