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자금이 집중적으로 방출됨에 따라 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금융
기관들의 자금사정이 호전되고 있으나 시중 실세금리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통화안정증권 유통수익률은 1년 만기가 지난
21일 현재 연 16.86%를 기록, 지난달말보다 0.16% 포인트 상승하면서
올들어 최고수준을 나타냈다.
또 회사채 유통수익률은 3년만기가 연 18.51%로 지난달말의
18.40%보다 0.11% 포인트 올랐고, A급기업에 적용되는 사채금리는
지난 20일 현재 월 1.79%를 기록, 지난달말의 1.73% 보다 0.06% 포인트가
상승했다.
채권수익률을 중심으로 실세금리가 이같이 상승하고 있는 것은
최근 채권매물이 집중적으로 출회되고 있는데다 내년초의 자금사정이
매우 불투명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자금가수요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자금사정을 반영, 서울지역의 어음평균부도율은 20일
0.04%를 기록하여 지난달말의 0.02%보다 크게 높아졌다.
한편 콜시장의 비은행중개 1일물 콜금리는 금융기관의 자금유입에
따라 21일 연 14.92%로 전날보다 0.21% 포인트 떨어졌으며 은행중개
1일물은 13.35%로 전날보다 0.13% 포인트 하락했다.
한은은 재정자금 방출이 확대되는 내주부터는 금리가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일 것이나 자금가수요 현상의 진정여부가 금리안정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디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