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텍사스 인스트루먼츠 (TI)사는 21일 한국의 삼성전자와 받도체
특허라이선스를 광범위하게 상호교환하기위한 5개년 협정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오는 91년부터 발효되는이 협정은 금년말로 만료되는 양사의
5개년 계약을 대체하게 된다.
TI는 이번 계약을 삼성으로부터 로열티를 받을 로열티는 기존 협정에서
받은것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TI의 한 대변인은 이협정이 아직 한국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밝히고 계약의 조건은 비밀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