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기상대는 예년기온을 웃돌던 날씨가 주말인 22일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추워지기 시작,23일 서울아침 최저기온이 영하7도로 내려가는등 당분간
한파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대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찬 대륙성고기압의 확장으로 22일
눈발을 동반한 북서풍이 강하게 불면서 서울지방의 낮최고기온이 영하2도로
떨어지는등 23일 중부 지방아침기온이 영하12도-영하5도의 분포를
보이겠으며 이같은 한파는 다음주 중반까지 계속되겠다고 말했다.
기상대는 24일아침에도 서울 영하7도,수원 영하8도,청주 영하7도,대전
영하6도를 보이겠으며 크리스마스인 25일에는 한파가 잠시 누그러 들어
서울아침 영하4도등 제주를 제외한 전국이 대체로 영하4도-영하2도를
나타내겠으나 구름이 조금 끼거나 맑은 날씨가 이어져 화이트크리스마스는
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22일 상오 6시를 기해 동해중부 먼바다에는
폭풍경보가,서해전해상과 동해 전해상에는 폭풍주의보가 각각
발효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