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증권이 22일부터 사실상 딜러제도라고 할수있는 "수익률공시에
의한 채권매매"를 개시한다.
21일 럭키증권은 앞으로 매일 대표적인 채권매매종목을 선택, 수익률을
공시한다음 이 공시수익률에 의해 고객의 주문에 의무적으로 응하는
새로운 채권매매를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럭키증권은 투자금액이 5백만원이하의 채권매매주문에 대해서는
소액채권매매 수익률을 적용하고 1천만원이상인 매매주문은 이같은
시스템에 의해 처리한다고 설명했다.
럭키증권은 특히 동사에서 매도한 종목을 매입한 채권투자자에
대해서는 언제라도 당일의 공시수익률에 의해 재매입해준다고 밝혔다.
럭키증권의 이같은 수익률 공시에 의한 채권매매제도는 본격적인
채권딜러제의 직전단계로 여타 증권사들도 이같은 제도를 도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