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1일 확대당직자회의에서 그동안 논란의 대상이 돼 왔던
시/군/구의 기초자치단체의회 선거방식과 관련, 소선거구제를 원칙으로
하되 인구 2만명을 초과하는 선거구에서는 2~3명의 의원을 선출하는
중선거구제를 병행실시하는 혼합선거구제를 채택키로 방침을 확정했다.
회의가 끝난뒤 박희태 대변인은 "지자제협상에 나섰던 협상대표나
최각규 정책위의장은 야당과 합의한 기초의회의 선거구제를 혼합선거구제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면서 "우리당도 이를 혼합선거구제로 결론을
내리고 이 문제를 더이상 공식 거론치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대변인은 또 "기초지방의회의 경우 소선거구제인지 혼합형 선거구제
인지 애매모호한 것은 사실이지만 당의 일반적인 여론은 이를 혼합
선거구제로 봐야 한다는게 중론"이라고 부연했다.
지자제실무협상 6인회의는 기초자치단체의 의회선거에서 소선거구제를
원칙으로 하되 인구가 2만명을 초과할때는 2만명마다 의원정수를 1인씩
늘리는 중선거구제로 합의했으나 민자당 일각에서는 지자제법통과후
뒤늦게 이의를 제기해 물의를 빚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