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회장 김상하)는 21일 연말 자금성수기를 맞아 기업의
자금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 최소한 3조원이상의 특별단기운영
자금을 조기에 공급해 줄 것등을 정부당국에 촉구했다.
대한상의는 "연말자금사정과 기업자금의 원활화를 위한 업계의견"
보고서를 통 해 높은 금융비용에도 불구, 연말 자금성수기를 맞아
단기운영자금을 구하지 못하고 있는 기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한국은행에서 연말 결제자금 1조원을 방출할 계획 이나 업계의 심한
자금난에 비추어 최소한 3조원이상을 조기에 공급해야 한다고 주 장했다.
특히 특별단기운영자금의 공급은 연말의 자금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불가피하며 이로인한 통화팽창 문제는 자금수요가 몰리지 않는 내년
구정이후 이를 환수하게 되 면 물가에 큰 자극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의는 특별단기운영자금 공급분에 대해서는 계열기업군에 대한
여신관리한도에 서 제외해야 단기자금의 부족으로 도산직전에 있는
하청기업에로의 자금지원이 간접 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단기운영자금의 상당부분을 사채에 의존하고 있는 기업의 현실을
감안, 우선 적으로 12월중 총통화 공급량을 계획치인 3조4천억원 내지
3조9천억원 규모에서 대폭 확대 조정해 줄 것을 요망했다.
상의는 이밖에 제조업에의 자금 우선배정 <> 생산부문에의 신용공급
원활화 <> 주식담보대출제도 확대 <> 저축유인책 강구등도 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