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언론노동조합연맹(언노련)은 20일 성명을 통해 경찰의 "말"지 압수
수색은 명백한 언론 탄압이자 전근대적인 사전검열의 부활이라고
당국의 조치를 비난했다.
언노련은 "국민의 알권리를 가로막기 위해 언론사의 신성한 보도의무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폭거는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번 일은 `말''지에
대한 명백한 탄압이자 전체 언론에 대한 도전이며 전근대적인 사전
언론검열의 부활"이라고 주장했다.
언노련은 "말"지의 반환과 탄압 중지 <>언론자유를 유린하는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