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는 자산재평가를 실시하는 상장기업수가 올해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전망은 그동안 안정세를 보였던 물가가 올해 크게 상승하는
바람에 "최종 자산재평가일로부터의 도매물가 상승률이 25%를 넘어야
한다"는 자산재평가요건을 충족시키는 기업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2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초부터 지난달말까지의 도매물가상승률이
6.7%를 기록, 지난 81년1월1일 이후의도매물가 상승률이 27.4%에
달함으로써 자산재평가 요건을 갖추게된 상장기업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80년과 81년도에 최종 자산재평가를 실시했던 기업은 유공 현대자동차
삼성전관등 모두 82개사인에 이들은 91사업연도 개시일을 기준으로
자산재평가를 실시할수 있는 요건을 갖추게 됐으며 80년 이전에 최종 자산
재평가를 실시했던 기업도 적지 않은 수에 달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달 2일 동일패브릭이 자산재평가실시결정을 증권거래소를
통해 공시한 것을 비롯 지난달 23일 동양맥주가 자산재평가 착수, 지난
15일 삼성전관이 자산재평가 추진중, 17일 제일모직이 자산재평가 착수,
18일 유공이 자산재평가 실시를 각각 공시하는등 내년에 자산재평가를
실시할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이밖에 자산재평가 실시를 신중히 검토중인 상장기업도 삼성그룹의 일부
계열사와 시중은행및 포항제철등 모두 30~40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의 경우 지난 7월말까지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기업은 국도화학등
7개사에 불과했으며 사업연도 개시일이 1월1일인 12월 결산법인이 대부분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기업은 10여개사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전문가들은 증시침체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기업들이
자기자본비율을 높여 악화된 재무구조를 개선함으로써 금융대출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는 한편 자사주가를 관리하기 위해 내년에는
자산재평가를 실시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