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기술기능인력 육성정책 부족과 근로자의 대기업 선호, 중소기업의
교육훈련 무관심 등이 중소 제조업체의 인력확보를 어렵게 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18일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에 따르면 정부가 공업계 대학과
전문대학, 고교, 직업훈련원 등을 통한 기술기능인력 공급책에 등한, 지난
10년간 이들 교육기관을 통한 인력공급이 거의 늘지않아 산업발전으로
발생하는 기술기능 인력수요에 전혀 적응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 공업계 각급교 정원 관리잘못 수요감당 못해 ***
또 우수한 기술기능 인력들이 대기업을 선호, 중소기업의 인력확보를
어렵게 하 고 있으며 근로자들의 고학력화와 레저문화 발달, 서비스산업
성장 등으로 제조업체 의 취업을 꺼리고 있으며 여기에 중소 제조업체
종사인력에 대한 대기업과 다른 중 소기업체 상호간의 스카웃, 임금과
근로시간 차이 등이 중소업체의 인력난을 부채질 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체들은 생산차질과 비용부담을 우려, 종업원에 대한
교육훈련을 기피하 고 있어 중소업체 종사자들의 자질이 크게 떨어지고
있으며 현재 중소 제조업체 생 산직 종사자 가운데 재교육이 필요한
인력은 전체 생산직 근로자의 16.7%에 이르는 23만명이나 되고 있으며
기술직은 34.8%, 생산직은 15.7%가 새로운 기술습득 등을 위한 재교육이
절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중소제조업체 채용인력의 33.7%가 다른 기업에서 스카웃해오고
있어 중소 업체들이 신규인력을 채용해 훈련양성하는 인력개발에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 부 중소기업의 경우 많은 자금을 들여 양성한 인력을
대기업의 스카웃으로 빼앗기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