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14일 각 공화국과 기업들이 서로
직교역을 하거나 외국기업들과 직교역을 하는 것을 실질적으로 금지시켰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이날 포고령을 통해 기존 경제관계를 저해할
소지가 있는 91년도의 모든 개인적인 거래를 금지시킨다고 발표했다.
이번 직교역 금지조치는 물물교환 뿐만 아니라 외국기업과의 개인적인
협정에도 적용된다.
그는 각공화국과 기업의 가장 우선적인 임부는 중앙정부에 물품을
공급하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기업들은 즉각 정부와 공급계약을 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