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대통령의 소련방문 일정이 시작되는 가운데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당초 일정을 앞당겨 내년 2월께 방한할 가능성이 크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모스크바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한-소 양국은 노대통령의 소련방문을 계기로 "친선
관계선언"을 검토하고 있는데 오는 14일 양국 정상회담에서 원칙적 합의가
이루어지면 내년 2월께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이 서울을 방문, 이 선언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당초 내년 4월 일본방문을 전후해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