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자제법 실무대표들은 12일 상하오에 걸쳐 지자제관련법의
조문화작업을 벌였으나 광역의회의 선거운동과 선거구획정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강우혁의원등 민자당 실무대표들은 <광역자치단체에서 선거운동을
할수 있 는 자>의 범위에서 정당을 제외해야한다고 주장한 반면 평민당의
박상천의원등은 광 역단체의 경우 정당공천제를 도입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이미 그동안의 실무협상에서 정당을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며 여당측의
약속위배라고 반박, 적지않은 논란이 벌 어진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측은 또 시도등 광역의회의 선거구획정은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작업이므 로 지방의회선거법의 별표에 넣지말고 대통령령에 위임토록
하자고 요구했으나 평민 당측은 별표를 법에 규정키로한것은 여야총무회담
합의사항이라고 맞섰다.
여야대표들은 13일에도 접촉을 갖고 이견절충을 시도할 예정인데
여야는 14일 본회의에서 지자제법개정안, 지방의회선거법개정안,
지방지치단체법안을 처리키로 합의한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