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국내증시는 지자제및 수급구조호전등에 힘입어 점진적인
상승세를 보일것이나 실물경기침체등의 영향으로 등락폭은 상당히
클것으로 전망됐다.
한신경제연구소의 박정욱 전무는 12일상오 한신증권 주최 한국
경제신문사 후원으로 열린 "제2회기관투자가 초청월례조찬회"에서
주체발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박전무는 이자리에서 내년에는 실물경제의 부진과 주택자금
수요등이 악재로 작용, 최악의 경우 종합주가지수가 700선까지
떨어질 우려도 있으나 전반적으로는 지자제 및 금융산업구조
개편등 재료의 부각과 수급구조호전등 증시내부 여건의 개선
등에 힘입어 점진적인 상승세를 보여 연말 주가는 올해말 대비
30-40%정도가 오른 970-1,050선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