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과소비 억제시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개관을 앞둔 부산시
북구 엄궁동 149의1 남태평양관광호텔(대표 김선경.52)이 객실 무료이용등의
조건으로 3백-7백여만원짜리 특별회원권을 판매하고 있어 말썽을 빚고
있다.
11일 이 호텔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부산시로부터 관광호텔 사업승인을
받아 북구 엄궁동 낙동강 고수부지 인근에 지하 2층, 지상 10층,연건평
1만 규모로 착공, 오는 20일 개관 예정인데 이 호텔은 객실 77개를 비롯,
5백명과 1천명씩 수용할 수 있는 대형연회실 2개, 대형 남여사우나 등
각종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호텔 측은 최근 모일간신문에 낸 개관광고를 통해 <>사우나.헬스
무료이용 <>호텔내 음식요금 10% 할인 <>회원별 객실 무료이용권 제공등의
혜택을 주는 조건으로 <>개인회원권 3백30만원 <>가족회원권 5백55만원
<>법인회원권 7백77만원 등의 특별 회원을 모집한다는 것.
이같은 호텔의 특별회원권 제도는 해운대 조선비치호텔과 하얏트호텔등
부산시내 특급호텔에도 전혀 실시하지 않고 있는데 시민들은 "이 호텔이
고정고객을 확보 한다는 구실로 과소비를 부채질하고 있다" 며 비난하고
있다.
북구 엄궁동 주민 김모씨(50)는 "콘도미니엄이나 골프장처럼
호텔에서도 회원권제를 실시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으며
향락.과소비 부채질은 물론 위화감마 저 조성하는 행위" 라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호텔의 경우 회원권제 실시는 불법이므로 진상을
조사해 조치 하겠다" 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