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동부에서 발표한 11월중 고용관련 수치들이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 뉴욕증시는 12포인트 이상 하락하며 다시 2천6백선이 무너졌다.
반면에 채권시장은 고용관련 발표 소식에 오름세로 출발한 후 단기금리가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속에서 상승곡선이 이어져 주식
시장과는 큰 대조를 보였다.
이날 노동부의 발표에 따르면 11월중의 실업률은 5.9%로 10월의 5.7%보다
0.2%포인트 올라 미국경제의 침체상황을 반영해 주었다.
이날 다우존스 공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12.37포인트 내린 2천5백90.10을
기록했고 거래량도 극히 부진,전일보다 9천2백만주 감소한 1억6천4백만주에
그쳤다.
상승종목 7백43개 하락종목 7백65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