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산업(대표 정문영/반월공단 18블록43)이 생산하고 있는 VCR 및 카
오디오 부품수출이 활기를 띠고 있다.
이 회사는 올 연말까지 1천7백만-1천8백만달러어치(9월말 현재 1천1백
80만달러)를 수출, 전년대비 40%이상의 수출신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원산업은 지난 86년 9월부터 전량 일본수출에 나서고 있는데 수출
제품은 최신 플라스틱부품사출 및 조립 실크인쇄등의 설비와 철저한
품질관리에 의해 생산돼 별도의 수출검사 없이 자체검사로 납품되고
있다.
올들어서는 "CLEAR 이노베이션 300" 운동을 전개, 철저한 외주관리로
불량률을 크게 낮추고 있다.
이 회사는 또 지난해 앰프 어셈블리부스터등을 생산하는 서원전자를
별도로 설립, 사업다각화에도 나서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