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괴와 금화를 포함한 11월중 대만의 금수입은 4.3톤(5천3백90만달러)
으로 전월의 6.9톤에 비해 37.4%나 감소했다고 대만의 중국어신문인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가 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만 재정부가 발표한 수치를 인용, 이는 전년동기대비 68.2%
줄어든 수준이라고 전했다.
대만은 이 기간중 영국 1.7톤, 스위스 0.835톤, 홍콩에서 0.688톤의
금괴를 각각 수입했다.
이밖에 대만은 호주로부터 93kg, 스위스 47kg, 홍콩에 36kg의 금화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11월까지의 총 금수입은 98.7톤(12억6천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의 147.2톤에 비해 큰폭으로 줄었다.
한편 또다른 신문인 커머셜 타임스에 따르면 대만중앙은행은 기념
주화를 주조키 위해 내년초 순금 10만온스를 수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