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은 국내경제의 불안요인이 되고있는
과잉 유동성 규제를 위해 기업의 은행구좌 일시동결과 금융 자본시장
창설 등을내용으로하는 새로운 경제 비상조치를 제의할
것이라고 마이니치(매일) 신문이 6일 모스크바발로 전했다.
*** 과잉유동성 규제위해 기업의 구좌 일시동결***
이같은 조치는 루블화의 공급과잉으로 이제 막 도입단계에 들어선
시장경제 체제가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판단에서 취해지는 것으로
장차 소련경제의 행방을 결정하는데 중대한 역할을 하게될것이라고 이
신문은 밝혔다.
오는 17일 열리는 제4차 인민 대의원 대회에 내놓을 고르바초프의
제안내용은 기업의 은행구좌 일시동결, 자본 금융시장 정비에 의한
자금흡수, 임금상승 억제를 위해 월 7백 루블이상 임금에 대한 세율인상,
상품채권 발행등 4개항목 이다. 소련 정부는 현재의 루블화를 동결하고
대신 새 루블화의 발행을 검토중이나 지금 상태에 서 화폐개혁을 단행할
경우, 경제적으로 엄청난 혼란을 초래할 위험이 있어 신중히 대처하고
있다고 마이니치는 말했다.
기업의 은행구좌 일시동결로 국내생산이 위축되는등 기업활동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지만 소련정부는 이 조치에 의해 5,6백억 루블의
자금이 흡수될것을 기 대하고 있다. 또 금융시장의 정비에 따른 주식및
채권발행으로 약1천 5백억 루블이 회수되어 과잉 유동성 규제와 함께 통화
발행량의 제한이 가능할뿐 아니라 외자도입 을 촉진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 검토중인 상품채권은 채권판매 시점 으로부터 3,4년후에
텔레비나 자동차의 구입권리를 보증하는 것으로 채권에 금리를
지급하지않으며 그 대신 상품의 구입가격은 채권발행시의 가격과 같게
한다는 것이 다.
현재 소련의 과잉 유동성은 3천내지 5천억 루블로 알려져 있는데
시장출회 상품 이 적은데다 소비재 이외에는 국민들이 살수있는 물건마져
거의 없어 시중에 돈이 마구 넘치고 있는 실정이다고 마이니치는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