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연형묵총리는 4일 지난달 자신의 중국방문성과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북경방송이 6일 보도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연총리는 이날 주북 중국대사 정의가 자신의
중국방문 귀환을 위해 마련해 준 연회에 참석, 총리취임후 그의 첫
중국방문에서 이붕 중국총리와의 회담을 통해 "여러가지 문제를 원만히
해결했다"고 말해 자신의 방중성과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하고 이것은
북-중쌍방간에 "두터운 친선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이 방송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