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형사3부 홍석조 검사는 5일 학교 부대시설 운영권을
둘러싸고 업자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전건국대 부총장 오국근교수
(54,영문학)와 오교수의 친구 박도건씨(56)를 사기및 배임수재등
혐의로 불구속기소하고 오교수에게 돈을 준 현성물산대표 송경호씨
(64)를 배임증재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오교수가 대학교 수로 오래 근무했고 3천만원울 되돌려
준점을 고려해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오교수는 동국대 부총장으로 재재하던 4월 18일 친구 박씨 소개로
알게된 송씨로 부터 동국대 경주캠퍼스 의대부속병원의 매점.식당등
부대시설 운영권을 넘겨달라는 부탁과 함께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서울강남 경찰서에 불구속입건됐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