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부분이 판매시장에서 기존기업들과 심한 과당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소기업경영자협회(회장 최규순)가 1백33개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중소기업의 마케팅활동에 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마케팅활동의
경쟁상대는 기존의 중소기업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69.9%로 가장 많았으며
수입품이 27.1%, 새로 진출한 중소기업이 24.8%, 기존의 대기업이 18.8%로
조사돼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기존 기업과의 과당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이들 기업들은 판매경쟁을 제품의 품질 및 기능향상으로 극복한다는
업체가 78.2%, 수요의 다양화에 대응해 다품종소량생산으로 대처한다는
업체가 40.6%, 경쟁제품과 제품차별화로 이겨낸다는 업체가 22.6%를
차지했다.
마케팅활동의 주된 내용은 고객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제품개발이
66.2%, 수요동향 파악을 위한 정보수집이 63.9%, 제품의 운송 보관 재고
관리가 46.9%, 판로의 단축 또는 다양화가 24.8%를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