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개편으로 일부 단자사가 은행으로 전환될 경우 총통화(M2)를
증가시키는 요인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5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일부 단자사가 합병 또는
업종전 환을 통해 은행으로 바뀌면 은행으로 전환된 단자사의 기업자금
중개기능이 소멸, 기업들의 은행에 대한 민간신용 수요가 늘어나 총통화가
증가될 수 밖에 없다는 것 이다.
한은은 이같은 총통화 증가압력을 억제하면 총유동성(M3)의 감소 및
시중자금사 정의 악화가 초래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시중은행에 대한
추가자금공급을 통해 총 통화를 늘리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에 따라 정부가 금융산업개편을 추진함과 동시에 이에 따른
기업의 자금경색을 해소하기 위한 보완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