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정치인및 기업인들이 수도권일대의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내에 불법으로 건축하여 사용하고 있는 호화별장을 전면철거할 방침인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정주영 구본무 김준기 정재문씨등
사회지도층인사들이 그린벨트내의 농가 주택등을 사들여 증.개축하는
방식으로 72채의 호화별장을 갖고 있는 사실이 건설부의 조사결과 드러난
것과 관련, "사회정의와 기강확립차원 에서 사회 각계지도층인사들의
이같은 불법행위는 용납될수 없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고 말하고
"전국 그린벨트내의 각종 불법 건축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하여
호화별장을 포함하여 모든 불법건축물은 모두 철거하여 그린벨트의 원상을
복구하겠 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같은 방침에 따라 내무.건설등 관계부처와 유관기관합동을
전국 그린 벨트 훼손에 대한 일제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정부는 이 일제조사에서 그린벨트내 불법 증.개축 건물현황이 드러나면
불법건 물에 대한 철거는 물론 건물주에 대한 법규위반과 함께
관계공무원들의 불법건축묵 인행위등도 처벌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