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의 발전 정책을 종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도서관 진흥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 된다.
3일 문화부에 따르면 도서관을 교육,정보및 문화의 중심기관으로
육성시킬 도서관 진흥법안이 지난달 29일 국무회의를 통과, 현재 국회에
상정돼 이번 정기국회에 서 처리된다는 것.
이 법안의 주요 골자를 보면 도서관이 정보등을 제공 지역 문화의
중심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역 문화원.박물관.미술관등
각종 문화시설과 협력하 도록 했다.
또 국립중앙도서관을 문화부장관 소속으로 하고 도서관의 균형 발전을
위해 주요 장.단기 정책 수립을 위한 자문기관으로 문화부장관 소속하에
도서관발전위원회 를 설치한다.
특히 도서 유통을 원활하게 하기위해 도서 또는 연속간행물을 발행코자
하는자는 그 도서및 연속간행물에 대해 국립중앙도서관으로 부터
국제표준자료번호(이하 '' 자료번호''라 한다)를 부여 받도록 했다.
*** 국.공립공공도서관장 사서직으로 ***
이 법안은 또 도서관 종사자의 자질 향상과 업무 수행 효율화를 위해
연수기능을 확충하고 도서관 운영의 전문화를 위해 국.공립공공도서관의
관장을 사서직으로 하되 사서직의 부족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시기까지는 종전과 같이 행정 직으로 임명토록 했다.
또 도서관의 설립, 시설및 자료의 확충,사서직원의 자질 향상과
연구등을 위해 도서관진흥기금을 설치.운영할수 있도록 하고
공립공공도서관의 균형 발전을 위해 문화부장관이 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공공도서관의 시설및 자료 확충을 위해 국가,지방자치단체의
공공도서관 설립.육성을 의무화 하고 지역의 특성에 따라
분관.이동도서관및 대출금고를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이 법안은 도서관을 국립도서관,공립도서관,사립도서관으로
구분하고 설립 목적에 따라 국립중앙도서관,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공공도서관,대학도서관,학 교도서관,기업체등에서 직원들을 위해 설립한
전문도서관,맹아등을 위한 특수도서관 등으로 구분했다.
이 도서관진흥법은 그동안 도서관 업무를 둘러싸고 문화부와
문교부간에 줄다리기 싸움으로 전체 도서관계에 심한 갈등과 혼란을
초래해 왔으나 법안 통과로 일단 마무리된 셈이다.
이와관련 문화부 관계자는 "도서관진흥법의 국회처리와 함께 문화부
소속으로 될 국립중앙도서관 직원들은 공무원등 신분상의 아무런 불이익이
없다"며 " 오히려 사서 전문직 공무원은 업무가 확대돼 환영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