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수 홍기훈의원등 평민당의원들이 2일 실업자고용촉진훈련비
착복의혹을 폭로한 3일 노동위의 노동부 감사현장에는
최영철장관을 비롯한 노동부 간부들이 긴장한 얼굴로
평민당의 자료에 관심을 갖고 질의내용에 촉각을 곤두세 우는 모습.
이날 감사에서는 <훈련비를 받은 사실이 없다>는 피교육자의 확인서를
제시한 이상수의원등 평민당측 의원들의 감사자료를 둘러싸고 "이는 극히
일부에서 사무착 오로 일어난 일일 것"이라는 정부측주장과 "장기적,
전국적, 조직적으로 이뤄진 대 규모 착복사건"이라는 평민당측 주장이
맞서 초반부터 열띤 공방전.
한광옥위원장은 감사 시작에 앞서 위원장실에서 여야간사회의를 열고
여야의원 들의 질의순서등 감사진행을 위한 사전협의를 했으나 이
자리에서도 평민당의원들이 집중 추궁하려는 정부예산 착복의혹 조사단
구성문제등 구체적인 처리절차문제로 신 경전.
특히 김병용민자당측 간사는 이상수의원이 상기된 표정으로 대형
서류가방을 든 채 위원장실에 나타나자 "저 가방안에 기밀서류가 많이
들어있는 모양"이라며 관심 을 표시.
또 미리 와있던 최영철노동부장관은 "제도상 그런 일은 있을수 없다"고
평민당 측의 주장을 일축하다가 이의원이 "주무장관으로서 어떤 주장이
있으면 <철저한 조 사를 통해 확인해보겠다>는 자세를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지자 "물론 조사를 할 생각"이라고 후퇴하는등 감사
시작전부터 긴장감이 감도는 분위기.
<> 노동위= 노동부에 대한 노동위감사에서 안영수노동부 직업안정국장은
"훈련기 관에서 훈련생들에 대한 출석점검을 한뒤 훈련수당과 수강비등을
지급하는데 만약 훈련생의 인감을 위조할 경우에는 수당이 불법지급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해 평민당 의원들이 주장하는 직업훈련생
훈련비착복주장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또 최영철장관은 "직업훈련에 문제가 있다는 말을 취임전부터 들어
간부회의와 조회때마다 제도적으로 부정을 없앨 수 있는 장치를
지시해왔다"면서 "훈련비착복주 장에 대해서는 자체 조사후 형사고발할
사실이 밝혀지면 의법조치하고 훈련원측에서 수강료를 착복 유용한것으로
드러나면 허가취소 착복금액전액환수조치를 취하는 한 편 공직자가
관련됐을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