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붕 중국총리는 30일 중국 중앙지도부가 강택민 당총서기를 "핵심"으로
하여 최고지도자 등소평의 개혁 및 개방정책을 확고하고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말함으로써 작년 6월 천안문 사태후 집단지도체제를 형성해 준
중국지도부가 최근에와서 개방과 개혁정책을 계속 확대해 나가는 방향으로
의견을 집약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이붕 총리는 이날 북경을 방문중인 사쿠라우치 중의원 의장을 단장으로
한 일본경제사절단과 만난 자리에서 "강택민 동지를 핵심으로 한 중앙
영도집단이 이미 순조롭게 업무인수를 완성했으며 이 집단지도체제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장기적인 안정과 권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지를 비롯한 홍콩 신문들은 1일 이같은
이붕의 발언은 개혁과 개방의 속도 방향 및 규모등을 두고 그동안 심각한
의견대립을 보여온 중국지도부가 개방과 개혁정책을 확대해 나가는
방향으로 의견을 집약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분석가들은 또 이붕이 등소평 지도노선의 추종을 강조한 것은 보수파
지도세력이 개혁파에 대해 개혁 및 개방정책의 확대를 양보했음을 시사
하는 것이며 동시에 최고지도자로서의 등소평의 지위가 건재함을 암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