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1일 민방 주체선정과 관련, "공보처는 업체에 대한
추천권만 있지 주식배정까지 한 것은 월권행위"라고 주장, 태영을
민방지배주주로 선정한 정부결정을 취소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평민당은 이날상오 여의도 당사에서 김대중총재 주재로 열린
고위당직자 간담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표명하고 "공보처장관은 태영에
대해 행정지도를 한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행정지도를 하려면 공평하게
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민당은 또 민방의혹설이 이번에 규명되지 않으면 앞으로 지방민방에
까지 확산될 것으로 보고 끝까지 진상을 밝힌다는 방침을 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