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업계의 91년 경기는 최악의 침체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30일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국내 원자 직물 의류분야 1백85개 업체를
대상으로 한 모니터링 실태조사에 따르면 내년 섬유업종의 BSI(경기
실사지수)는 49로 나타나 대부분 올해보다 경기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조사에서는 또 최근들어 인력난이 심화돼 직물의류분야에서는
적정인력에서 15%, 편물의류분야에서는 41.7%나 부족, 의류업종
전체적으로 27%의 부족률을 나타내 정상적인 생산활동마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3년이상된 숙련공의 비중은 지난해 30.8%에서 올해 하반기 27%로
낮아졌으며 생산기능직 종업원의 월평균 이직률도 9%에 이르러 생산성및
품질관리에 심각한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올해 수출단가는 지난해보다 평균 2.8% 높아졌으나 마진증가율은
오히려 1.6% 감소돼 채산성이 악화됐으며 이에따라 조사대상기업의
절반에 이르는 83개 업체가 지난해보다 매출이 전혀 늘지 않았거나
마이너스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