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위원장의 교체바람이 불고 있다.
올들어 실시된 2천 71개사업장의 노조위원장 선거결과 재선은 3백 59개
노조 (17.3%)에 불과하고 위원장이 교체된 노조는 1천 7백 12개 (82.7%)에
달하고 있다.
특히 이들 노조의 선거실시 이유가 임기만료는 56.4% (1천 1백 68개
노조)에 그치고 불신임 72개 노조 (3.4%), 자진사퇴 또는 기타사유가
8백 31개노조 (40.2%)로 아직까지는 노조집행부를 둘러싼 노조내부의
갈등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노동부에 따르면 올들어 현재까지 전국의 7천 8백 83개노조중 2천
71개 노조가 위원장 선거를 실시, 재선된곳은 20% 미만에 불과하고
5분의 4 이상이 "민주노조" 성향의 위원장이 선출됐다는 것.
이들 노조의 위원장 선출방법은 <> 총회 1천 9백 12개 노조 (정기
9백 2개, 임시 1천 10개) <> 대의원대회 1백 59개 노조 (정기
1백 27개, 임시 32개)로 조합원들이 직접 위원장을 뽑은 노조가 92.6%에
이르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