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양측은 1일 상오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제3차 고위급
회담 합의문 작성을 위한 세번째 실무대표접촉을 갖는다.
이번 접촉에서 양측은 우리측이 제시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기본
합의서와 북측의 불가침 선언을 놓고 집중적인 절충을 벌일 예정이나
서로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의견접근 가능성은 다소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난달 27일의 2차 실무대표 접촉에서 우리측은 기본합의서를 채택한뒤
1개월 이내에 정치군사분과위원회와 교류협력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불가침
선언 문제와 구체적인 교류협력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의한 반면 북측은
불가침선언과 교류협력에 관한 선언을 동시에 처리하자고 주장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실무접촉에는 우리측에서 이병용 총리보좌관, 임동원 외교안보연구원장,
김용환 책임연락관등 3명이 참석하며 북측에서는 백남준 정무원 참사,
최우진 외교부 순회대사, 최봉춘 책임연락관등이 나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