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산업의 대내외개방 및 단자사의 기능조정등 금융산업구조개편으로
은행 증권업 구조개편으로 은행 증권 단자등 금융업종의 주가가 종래의
동반등락구조에서 차별화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쌍용증권은 27일 발표한 "증권산업개방과 파급효과"란 분석자료를 통해
앞으로 금융산업개편과 업무영역조정으로 금융업종간 및 업종내의 수익구조
재편에 따라 주가의 차등화현상이 진전될 것으로 예상했다.
증권업의 경우 증권산업 대내외 개방으로 증권사간 경쟁격화에 따른
수익성저하와 증권사별 기능분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회사규모별로
차별적으로 주가가 형성될 것으로 분석됐다.
쌍용증권은 단자업종의 경우 화폐시장으로 전업화, 업무영역의 축소로
수익성저하를 초래하는 한편 타업종전환시 유상증자만 허용하기 때문에
무상증자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지방단자사는
종금사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재경단자사와는 독립적으로 주가가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은행업은 신규은행설립에 따른 경쟁격화 가능성, 계열단자사의 증권업
진출 및 단자사의 기능축소에 의한 수신증대등 상반된 측면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지방은행의 경우 지자제실시 단자사 기능축소와 지방단자사
업종전환(종금사) 등으로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