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일손부족과 농업생산성 저하에 따라 휴경농지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농림수산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8년
1만9천3백ha이던 휴경농지가 지난해에는 2만6천2백ha로 늘어났으며 올해는
4만4백ha로 지난해 보다52.7%나 증가, 그 규모가 더욱 커졌다.
이 가운데 논은 지난 88년 4천5백ha에서 지난해 7천3백ha로 62.2%
늘어난데 이어 올해도 1만2천4백ha로 지난해에 비해 70%나 증가했다.
밭의 휴경면적도 지난 88년 1만4천8백ha에서 지난해 1만8천9백ha, 올해
2만8천ha로 대폭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휴경농지의 증가는 농촌주민의 도시이주에 따라 농촌의 일손이
부족한데다 소득을 크게 올릴 수 없는 작목의 재배를 기피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올해 휴경농지 4만4백ha의 시도별 분포를 보면 경기가 8천8백ha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이 경남 7천5백ha, 경북 5천ha, 충남 4천9백ha, 강원
4천8백ha, 전남 3천1백ha 등의 순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