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잗당의 김영삼 대표최고위원은 24일하오 노태우 대통령과의
청와대회동이 끝난뒤 국회로 돌아와 기자들에게 "정말 우리는
지자제를 할 생각이 있는데 평민당에서 우리의 의지를 의심하는것
같다"며 지자제약속의 실천의지를 거듭역설.
김대표는 "지난번 서울신문 창간기념일 리셉션에서 김대중
총재가 "여당이 지자제를 하는거요"라고 묻기에 "약속대로
꼭해요"라고 대답한 적이 있다"고 전하며 "이번회기중에
지자제관련법들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
그는 "평민당측이 지방의회및 장선거법을 하나로 묶어서 처리하려는
반면 민자당은 분리 처리한다는 방침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것이든 저것이든 의미가 없다"면서 "법안이 몇개라도 통과만
시키면 되지않는냐"고 반문하여 지방의회및 장선거법을 모두
회기중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천명.
김대표는 또 비례대표제의 도입문제에 대해서는 "상식선에서
해야지..."라고 말해 평민당측이 주장하고 있는 비례대표제
주장을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
김대표는 이날 청와대회동후 하오에 국회에도착, 김종필
박태준 최고위원에게 청와대대회동내용을 설명해준뒤
김윤환 총무를 불러 대야협상방향등을 지시하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