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인상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는 미군부대 경비용역
업체의 근로자와 가족들을 미군이 폭행 해 주민 1명이 중상을 입고
10여명이 다친 사실이 밝혀졌다.
24일 경기도 의정부 지역 미군부대 경비용역업체인 신원기업소속
노조원과 가족들에 따르면 지난 19일 하오 4시30분께 의정부시 금호동
미00부대 정문에서 30여명의 노조원과 가족들이 임금인상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던중 미헌병 10여명이 밖으로 나와 10여명의 노조원들에게
도끼자루등을 휘두르며 폭행을 가했다는 것.
이 과정에서 노조원 김명환씨(52.의정부시 금호동441의55)의 부인
박춘자씨(49)가 길바닥에 넘어진 것을 헌병 지프 1대가 미처 발견치
못하고 그대로 치어 박씨가 오른쪽 발목에 전치 8주의 골절상을 입고
의정부 신천병원에 입원,치료중이다.
미군측은 또 20일 새벽 5시께 장갑차 1대를 동원,부대정문에 설치한
조합원의 비닐 천막 1개를 밀어붙이는등 행패를 부렸다.
의정부,동두천 지역등 전국의 미군부대 경비원 1천2백여명은 지난
10월1일부터 지금까지 미군부대 용역회사의 임금덤핑계약에
항의,부대주변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