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증시침체와 전환사채(CB) 발행부진으로 전환사채의 주식전환이
크게 줄어들고 있어 주식공급 억제효과를 거두고 있다.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0월말까지 전환사채가 주식으로
전환되어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전환신주는 모두 1천3백6만주로 지난해
동기의 1천6백7만주에 비해 18.7%가 감소했다.
특히 전환신주는 결산기가 지나면 구주로 병합되기 때문에 12월말
결산기를 앞둔 연말에 대거 상장되는 것이 매년 되풀이되는 현상임에도
불구, 올들어서는 지난 9월중 불과 1천7백10주가 상장된데 이어 10월에는
5만3천9백2주에 그쳐 작년동기에 비해 각각 99.9%와 98.1% 감소했다.
이처럼 전환사채의 주식전환이 줄어들고 있는 것은 증시침체에 따라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는 것보다 사채로 보유하는 것이 수익면에서
훨씬 유리하고 <>올들어 주식형 사채의 발행부진으로 전환사채의 발행도
대폭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증시전문가들은 금년들어 발행된 전환사채는 대부분 연 11-13%의
수익률을 보장 하고 있기 때문에 주식으로 전환하지 않고 결산기를 넘기는
경우 이같은 보장수익률 만큼 수익을 얻을 수 있어 주식으로 전환하는
것보다 훨씬 유리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