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주식투자에 가까운 형태의 해외증권이 첫 발행된다.
삼성물산은 21일 4천만달러규모의 주식형 예탁증권(DR)을 오는 12월초
유럽 및 미국시장에서 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기업들이 지금까지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전환사채(CB)는 10건,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2건을 발행한 적이 있으나 주식형 예탁증권
발행은 처음이다.
기존의 CB/BW등이 회사채로 발행한후 일정기간이 지나면 주식으로
바꿔주는데 비해 DR는 의결권이 없을뿐 실제 주식소유와 거의 같은 효과를
갖는다.
삼성물산은 이번 DR발행의 해외주간사로 영국 CSFB사를, 국내 주간사로
동양증권을 각각 선정했으며 발행된 DR는 룩셈부르크 증권거래소에
상장시켜 미국 및 유럽금융시장에서 동시 판매할 예정이다.
주식형예탁증권(Depositary Receipt)은 기업이 자사주식을 일정량 국내
기관에 보관시켜 놓은뒤 이를 담보로 해외에서 이 보관주식만큼의 예탁
증서를 발행, 투자자들에게 판매하는 증권이다.
기존의 CB/BW등이 사채로 발행한뒤 일정기간이 지나면 주식으로 전환
시켜주는 전환형 사채인 반면 DR는 투자자들이 갖게 되는 것이 주식이
아니고 예탁증서일뿐 주식소유와 같은 효과를 처음부터 갖게 되는 것이
특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