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국방위는 야당측 요구에 따라 민간인사찰로 물의를 야기한
보안사를 국정감사대상에 포함시킬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김영선국방위원장은 이와관련, "현재 여야총무단간에 협의중인
국감일정이 확정돼 전체적인 국감기간이 늘어나면 보안사를 별도로
감사하는 문제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라면서 "국감기간이 늘어나지
않더라도 보안사가 국방부의 산하기관이라는 점에서 국방부감사때
필요하다면 보안사에 대한 감사도 할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자당간사인 이광로의원은 감사대상에 보안사를 포함시키는
문제를 여야 간사간 협의한 적이 없다며 추후 협의해 결정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