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0년 언론 통폐합 당시 경북 안동MBC 대주주였던 김창근씨
(61.서울성북구삼선동2의231)와 당시 사장 김대진씨의 유족 7명등 8명은
21일 문화방송(사장 최창봉)을 상대로 "통폐합 당시 빼앗긴 주식
8만8천4백주를 돌려달라"며 주 식인도청구소송을 서울지법 남부지원에
제출했다.
김씨등은 소장에서 "지난 80년 11월12일 당시 보유하고 있던 안동 MBC
주식을 포기한다는 각서에 서명한 것은 보안사의 강요에 의한 것으로
무효"라며 김창근씨의 보유주식 6만4백80주와 김대진씨의 보유주식
2만7천9백20주를 각각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19개 MBC 계열사 가운데 주식인도청구소송을 낸
계열사는 모두 10개사로 늘어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