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이나 토지 등 부동산을 팔았을 때에 내야할 양도소득세가
얼마나 되는지를 컴퓨터를 이용해 곧바로 알 수 있는 편리한 시스팀이
개발됐다.
21일 국세청에 따르면 취득및 양도시기와 공시지가 등 양도세액 산출에
필요한 사항을 입력시키면 컴퓨터가 즉시 해당 세액을 계산해 내는 양도세
자동계산 시스팀을 개발, 다음달 20일께부터 서울시내의 일선 세무서에
우선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이 시스팀은 민원인이 세무서에 찾아가 담당 직원에게 부동산의
소재지와 토지등급, 공시지가, 취득및 양도시기, 건축물의 종류,
신축시기, 등록.취득세와 복덕방 소개비를 포함한 각종 필요경비 등을 일러
주어 입력시키도록 하면 내야할 세금이 얼마인지를 즉시 계산해 내는
장치이다.
국세청은 이를 위해 이미 전국의 토지와 건물의 등급과 배율 등
기본적인 사항을 입력시켰음은 물론 양도세 산출시 적용되는
물가상승률과 5년이상 보유한후 양도할 경우 세액의 10-30%를 공제해
주는 장기보유 특별공제와 연간 1회에 한해 1백5 0만원이 한도인
양도세공제 등 각종 공제의 계산공식도 개발했다.
양도세액 산출은 워낙 복잡하기 때문에 그동안 세무서나 세무사, 복덕방
등에게 물어볼 때마다 산출되는 세액이 서로 달라 많은 혼선을 빚어 왔는데
이 시스팀의 개 발에 따라 부동산을 이미 판 사람은 물론 처분할 계획으로
있는 사람도 자기가 내야 할 세금이 얼마인지를 금방 알 수 있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