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총 지역본부의장단 회의서 결의 ***
국노총(위원장 박종근)은 21일 상오 10시 노총 대회의실에서
지역본부 의장단회의를 열고 공휴일 단축결정,노동법 개정시도등
최근 정부당국이 노 동탄압정책을 강화하고있다는 데 의견을
모우고 이에 강력히 맞서 대응키로 결의했 다.
노총관계자는 "지역본부 의장단 13명은 국무회의에서 공휴일 단축을
결정하고 최영철노동장관, 정동우노동차관등이 노동담당기자모임
토론회등에서 ''노동관계법'' ''노동쟁의지침''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한
것등은 거대 여당의 힘을 업고 사용자와 시각을 같이하는
정경유착의 결과이며 노동운동탄압정책을 강화하겠다는
의사표시로 볼 수 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여기에 따르는 대응 조치를
마련하고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역본부 의장단 회의에서 결의 된 사항은 공휴일
단축결정 취소 를 위해 노총 대표단의 노태우대통령 면담을 추진하며
<>노조의 정치활동을 규제하 고있는 노동관계법의 위헌판결을 얻기위해
헌법재판소에 위헌심사를 청구하고 <>이 번 정기국회에서 노총이 청원한
법개정의 통과여부와 관계없이 내년의 5월1일을 ''노 동절''로 정식 기념하고
노동부의 ''근로자의날 포상자추천의뢰''에 불응키로 하는 것 등이라고
밝혔다.
노총은 이같은 요구사항이 관철 되지 않거나 당국이 ''전임노조간부
수의 감축'''' 노조에 대한 사용자측의 지원 규제''''최저임금 결정주기의 5-
7년으로의 연장''등 노동 관계법 개정 움직임을 가시화할 때는 <>노동부
장,차관의 퇴진 <>법정근로시간이외 의 연장근무 거부등 준법투쟁을
전개하는 한편 <>2단계 투쟁전략으로 전국적으로 전 조직을 동원한
노동탄압규탄 궐기대회를 열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