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집중호우로 물난리를 겪었던 51개 침수지역에 오는 93년까지
빗물을 퍼내는 펌프장이 신설 또는 보강된다.
서울시는 21일 이들 지역에 총1천6백27억원을 투입해 펌프장 확충을
위주로 한 이 계획에 따르면 51개 지역에 60개의 사업이 시행되며 유형별
사업 내용은 펌프장 보강 20건, 펌프장 신설 22건,제방보강 3건,제방축조
9건, 하천개수.준설 4건, 하수도관 개량 2건등이다.
*** 제방축조/보강등 60개 사업시행 ***
이에따라 펌프장 확충사업이 끝나는 93년에는 펌프장 수가 현재
58개소에서 80 개소로,펌프 수는 2백91대에서 4백37대로,펌프 용량은 분당
5만2천에서 8만1천로 대폭 늘어난다.
서울시의 이같은 펌프장 확충위주의 수해대책은 펌프장의 용량이 10-
20년 강우 빈도에 맞춰 건설돼 올해같은 유례없는 폭우를 감당할 수
없었다는 분석에 따라 용 량을 크게 늘려야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된데 따른
것이다.
시의 조사결과 51개 침수지역의 수해원인은 펌프장 미설치 20곳,펌프장
용량부 족 19곳등 전체의 76.5%가 펌프장 시설부족으로 드러났으며
제방미비와 제방누수등은 12건(23.5%)에 불과했다.
성내천 유역의 경우 67시간 지속되는 비에 대비해 설계된 현재의
수방시설로는 이번처럼 3일동안 집중적으로 쏟아진 비를 감당할 수
없었으며 빗물이 땅속으로 흡 수되지 않고 하천으로 흘러내리는
유출정도가 평소 산정했던 0.6-0.7보다 훨씬 높은 0.9에 달했기 때문에
수해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러한 분석을 토대로 올림픽공원 유수지의 최고수위를 15m에서
14m로 조 정하고 1천1백 마력짜리 펌프 9대를 신설키로 했으며 성내2
배수펌프장도 유출량을 고려해 펌프 9대를 보강하는 한편 다른 침수지역에
대해서도 펌프장을 신설,보강하 거나 유수지 수문을 수동식에서
자동기계식으로 설비를 보완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